대전문학관

대전문단의 면모

대전은 1905년 대전역이 개통되면서 영남, 호남, 경기 세 지방의 분수령으로 발전하며 근대도시로 변모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전은 이미 선사시대부터 주요 세거지였으며 조선시대에는 많은 유학의 거유들을 배출한 역사적인 전통의 맥을 지닌 학문과 문화의 고장이다.
대전의 문학은 광복 이후를 기점으로 발전의 길을 걸어왔다.
더불어 지방자치제의 실시 이후 빠르게 정착되고 있는 지역문화주의는 지역문화의 활성화를 촉진함으로 대전문학의 미래를 밝게 해준다.

대전은 국내에서도 문인협회가 가장 많은 지역의 하나이며, 고교생 문학동아리도 전국 어느 지역에 비춰보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그 활동이 활발하며 질적 수준 또한 높다. 현재 조사된 문인협회의 수는 60여개에 달하며, 다양한 성격의
문인협회가 대전을 기반으로 활동 중이다.

일반인이 문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는 한밭문화제, 동춘당문화제, 우암문화제, 호연재문화제, 서포문화제, 갑천문화제 등 전통문화행사의 지역축제가 활발해짐에 따라 각종 문학의 밤, 시화전, 백일장, 시낭송회 등으로 다양하게 열려있다.

대전지역 작가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으로 박용래문학상, 한성기문학상, 정훈문학상, 대전문학상, 호서문학상 등의 문학상을 수여하고 있기도 하다.

대전문학은 전통 지향적 흐름과 외래 지향적 흐름이라는 두 줄기의 상반된 흐름이 공존한다. 이는 과학문화도시를 표방하는 대전시의 비전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전자가 다원화 시대의 덕목이라면 후자는 세계화 시대의 덕목이라 할 수 있다.

대전문학지도

대전문학지도

문학비

  • 1.
    호연재 김씨 시비
  • 2.
    김호연재 송촌동 저택
  • 3.
    김대현 시비
  • 4.
    이덕영 시비
  • 5.
    서포 김만중 문학비
  • 6.
    홍히표 시인 기념시비
  • 7.
    정 훈 시비
  • 8.
    신정식 시비
  • 9.
    정의홍 시비
  • 10.
    박팽년 시조비
  • 11.
    소월 시비
  • 12.
    권선근 문학비
  • 13.
    지헌영 대전사랑 시비
  • 14.
    한성기 시비
  • 15.
    김관식 시비
  • 16.
    박용래 시비
  • 17.
    지석영선생 학덕추모비
  • 18.
    만해 한용운 시비

문학유적

  • 1.
    단재 신채호 선생 동상
  • 2.
    단재 신채호 선생 생가
  • 3.
    박용래 선생 집터
  • 4.
    정훈시인 구가
  • 5.
    박팽년 선생 유허비